대성 소유 건물 유흥업소, 여성도우미 불법 고용…업주 검찰 송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채널A 갈무리

그룹 빅뱅의 대성이 소유한 서울 강남 건물에 입주한 업소에서 여성 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사실이 적발돼 해당 업주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대성 소유 건물에 입주한 업소의 업주 4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지난 5~6월께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업소 4곳은 4월 22일 시설 기준 위반으로 적발됐다.

그중 1곳은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놓고 여성 도우미를 고용해 영업하다 덜미를 잡혔다. 강남구청은 해당 업소에 8월부터 1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나머지 3곳 역시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한 상태에서 노래방 기기 등을 설치해놓고 유흥주점처럼 운영하다 적발됐다. 3곳은 영업정지 처분 없이 시설 개선 명령만 받았다.

경찰은 강남구청과 함께 해당 빌딩의 운영 점검에 들어갈 방침이다.

앞서 대성 소유 건물의 5개 층에서 유흥주점이 영업을 이어왔고 성매매를 알선환 정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대성은 이 건물을 2017년 매입했다.

대성은 현재 군 복무 중이다. 언론 보도 후 대성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불법 영업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불법 업소를 대상으로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