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하나뿐인 내편·골목식당·구해줘 홈즈···한국방송대상 본심 진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혈사제’ ‘골목식당’ 포스터./ 사진제공=SBS

‘제46회 한국방송대상’ 본심 진출작이 공개됐다.

26일 한국방송협회(회장 박정훈)는 제46회 한국방송대상 본심 진출작을 발표했다.

지난해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1년간 전국 지상파 방송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방송사의 내부 경쟁을 거쳐 출품된 272편의 작품 중 62편 만이 치열한 경쟁 끝에 예심을 통과했다. 향후 본심을 거쳐 9월 3일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에서 최종 수상작을 시상한다.

KBS2 ‘닥터 프리즈너’와 SBS ‘열혈사제’가 중단편 드라마 부문에서 경합을 벌인다. 장편 드라마는 KBS2 ‘하나뿐인 내 편’과 SBS ‘황후의 품격’이 경쟁한다.

또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한라에서 백두까지 3부작’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예능 버라이어티 부문에서 경쟁한다. 연예오락 부문에서는 EBS ‘뭐든지 뮤직박스’와 MBC ‘구해줘! 홈즈’가 맞붙는다.

시사보도 부문은 KBS1 ‘시사기획 창-조선학교, 재일동포 민족교육 70년 편’과 ‘저널리즘 토크쇼 J’가 본심에 진출했다.

시사보도 라디오 프로그램은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계류 법안 심폐 소생 편’과 ‘김현정의 뉴스쇼-직격 인터뷰’가 진출해 같은 방송사끼리 경쟁하게 됐다.

생활정보 프로그램은 EBS ‘건축탐구 집’과 KBS2 ‘회사가기 싫어 2019’가 각각 수상 후보에 올랐다. 다큐멘터리는 EBS ‘다큐시선-백년 만에 부르는 노래’와 KBS1 ‘KBS스페셜-플라스틱 지구’가 경경쟁한다.

올해 46회를 맞이하는 한국방송대상은 시청자에게 기쁨과 감동을 주었던 방송 프로그램을 알리고, 방송인들의 노력을 치하해 창작의욕을 고취하기 위한 시상식이다.

제46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은 방송의 날인 9월 3일 SBS에서 생중계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