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갓진구 매직…섹시·큐티 체크아웃 불가 매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호텔 델루나’ 여진구. /사진=tvN 방송 캡처

배우 여진구가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호텔리어 구찬성 역으로 출연하며 출구 없는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홀리고 있다. 섹시하면서도 귀엽고, 설렘 터지는 박력까지 갖춘, 빈틈없는 매력으로 포텐을 터뜨리며 한순간도 시선을 뗄 수 없는 ‘여진구 매직’을 선사하고 있다.

◆ 시크 댄디의 정석…절제된 고급 섹시美

여진구는 엘리트 호텔리어답게 시크하고 댄디한 분위기의 각 잡힌 수트 차림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빛나는 비주얼을 과시하고 있다. 흐트러짐 하나 없이 올곧은 자세와 진중한 눈빛 속에 구찬성의 반듯한 성품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여기에 여진구 특유의 묵직하고 깊이감 있는 중저음의 목소리는 고급스러운 섹시미를 한층 끌어올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 사장님 취향 저격 ‘연약美’…반전 귀여움

완벽해 보이지만 사실은 귀신을 너무나도 무서워하는 구찬성의 호텔 델루나 적응기는 ‘귀염 뽀짝’한 반전 매력을 선사하며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장만월은 구찬성의 ‘연약한’ 모습을 마음에 쏙 들어했다. 선글라스 귀신의 무시무시한 비주얼에 혼비백산하며 도망 다니던 모습은 폭소를 유발할 정도로 ‘큐티’ 그 자체였다. 귀신이 보일 때면 깜짝깜짝 놀라며 장만월(이지은 분)의 뒤에 숨고 도움을 청하는 모습은 여진구의 능청스러운 연기를 통해 더욱 재미있고 사랑스럽게 표현됐다.

◆ 귀신도, 시청자도 힐링시키는 다정美

괴기하게 느끼던 호텔 델루나가 귀신들에게 힐링을 선물한다는 것을 알게 된 구찬성은 그동안 무서워하던 귀신들의 사연에 공감하고, 아픔을 위로하는 호텔 지배인으로 성장했다. 그 과정에서 여진구는 세상 그 무엇보다 따뜻하고 다정한 미소와 눈빛으로 귀신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특히 선글라스 귀신을 위해 난처한 일도 자처하고 그를 위해 “거대한 불행과 사소한 기쁨이 있을 때, 작더라도 기쁜 걸 찾아서 담고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위로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 멜로 눈빛 장착…이지은 향한 박력 직진美

‘호텔 델루나’는 멜로까지 잘하는 여진구의 진면목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장만월의 과거 꿈을 꾸며 시작된 구찬성의 직진은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증폭시킨다. 어떻게든 호텔 델루나에서 도망치려 애쓰던 그가 마음을 바꿔 전한 “당신도, 이 호텔도 알고 싶어졌다”는 돌직구 고백부터 장만월의 경고에도 “당신 옆에 불어있을 거다. 무슨 일이 생기면 연약한 나를 지켜달라, 당신이”라며 숨김없이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며 여심을 제대로 저격했다. 그 흔한 ‘밀당’ 하나 없이 장만월을 신경 쓰는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과감하게 직진하는 모습은 여진구의 깊은 눈빛과 환한 웃음이 더해져 매력을 극대화하고 있다. 심장을 간질이는 섬세한 연기는 천년 고목에 싹을 틔우는 달콤함으로 본격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설명이 필요 없는 독보적 연기력은 물론 뛰어난 비주얼까지 장착한 여진구는 극의 중심을 탄탄히 잡는 것은 물론, 이지은과의 찰떡 케미스트리는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여기에 남성미 물씬 풍기는 수트 차림에 사랑스러운 반전 매력으로 신선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키고 있다.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