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훈&찬열, 中 웨이보 라이브 방송 동시 접속자 200만 최초 돌파 ‘ 막강 파워’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엑소의 듀오 세훈&찬열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의 듀오 세훈&찬열(EXO-SC)이 중국 웨이보 라이브 방송에서 한국 아티스트 사상 최고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했다.

세훈&찬열은 데뷔 앨범 발매를 기념해 지난 25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약 45분 동안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은 동시 접속자 수 211만 7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한국 아티스트 사상 최초 200만 돌파 기록이다.

웨이보는 26일 오후 공식 계정에 200만 돌파 기록을 언급하며 “세훈과 찬열의 중국 내 높은 영향력이 재입증됐다”, “계속해서 역사를 창조하고 있는 엑소”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세훈&찬열은 이날 방송에서 지난 22일 발매된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를 소개하고 음악 플레이리스트 추천, 음식 취향 탐구, 복불복 미니 당구 게임 등 다양한 코너로 팬들과 가깝게 소통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세훈&찬열의 ‘왓 어 라이프’는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전 세계 48개 지역 1위, 중국 최대 음악 사이트 QQ뮤직 앨범 판매 차트1위, 국내 각종 음반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