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정우, 도쿄국제영화제 참석위해 오늘(23일) 출국

도쿄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출국하는 정우

도쿄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출국하는 정우

배우 정우가 도쿄국제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출국한다.

정우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붉은가족'(감독 이주형, 제작 김기덕필름)이 제 26회 도쿄국제영화제 공식경쟁 부문에 초청, 공식행사 참석을 위해 출국하는 것이다. 정우는 24일까지 현지에서 김기덕 감독과 함께 영화 무대인사와 기자회견 등을 비롯한 공식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10월 17일부터 25일까지 개최되는 제 26회 도쿄국제영화제는 FIAPF (국제영화제작자연맹)의 승인을 받은 유일한 일본영화제로 매년 공식경쟁부문, 특별상영, 시네마프리즘, 일본시네마마스터즈 등의 부문에서 총 120 여 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이곳에 출품된 ‘붉은 가족’은 네 명의 남파 간첩들이 위장된 가족을 구성해 생활하며 가족과 이념 사이에서 갈등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정우는 극중 북한에서 남한으로 공작 활동을 하러 내려 온 간첩을 연기한다.

최근 정우는 tvN ‘응답하라 1994’에 멋대가리 없는 경상도 사나이 쓰레기 역으로 출연, 무심함과 자상함을 오가는 매력으로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정우의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행보가 관계자는 물론 이목이 대중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정우는 앞서 2010년 자신이 원작자이기도 한 영화 ‘바람’으로 대종상 신인남우상을 받은 바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벨 액터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