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들의 감빵생활’ 하성운, 추리 요정+몸 개그로 대활약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호구들의 감빵생활’ 스틸./사진제공=tvN

tvN ‘호구들의 감빵생활’에서 마피아 데스노트로 인해 희생된 탈락자와 남은 마피아 2명의 정체가 공개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호구들의 감빵생활’에서는 완벽하게 정체를 숨긴 마피아들과 이들을 찾아내려는 모범수들 간의 숨 막히는 두뇌 싸움이 계속된다. 이어 게스트 하성운이 예리한 촉을 선보이며 추리 요정으로 활약한다. 하지만 그가 모범수일지, 마피아일지 아직 정체를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그림 장인으로 유명한 ‘송화백’ 위너 송민호의 그림 페널티가 공개된다. 그의 그림을 접한 출연진은 추리는 잠시 잊고 작품을 감상하는 데 푹 빠졌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추가 투표권과 페널티를 건 게임도 계속된다. 동물 소리와 몸짓만으로 제시어를 설명하는 ‘내 귀에 십이간지’에서는 게임 베테랑 이수근을 당황시킨 최고난이도 제시어가 등장한다. 이수근이 실패한 제시어 설명에 도전한 하성운, 한보름, 정형돈도 별 다를 바 없는 몸짓으로 단어를 표현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둘이서 하나가 되어 땅 탁구 경기를 펼치는 ‘우리 막 겨루기’에서는 젝스키스의 장수원과 위너의 김진우가 한 팀을 이뤄 놀라운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마피아들의 감쪽같은 속임수로 모범수들이 추리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남은 마피아 2명의 정체는 이날 오후 6시 5분 방송되는 ‘호구들의 감빵생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