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8’, ‘우원재급’ 스타들 출격…”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보여준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버벌진트,스윙스,기리보이,비와이,키드밀리,밀릭,보이콜드,최효진,이영주,쇼미더머니8

래퍼 키드밀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보이콜드, 비와이, 밀릭, 기리보이, 버벌진트, 스윙스, 이영주 PD, 최효진 Mnet 책임 프로듀서가 26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 탤런트 스튜디오 에서 열린 ‘쇼미더머니8’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국내 최장수 힙합 서바이벌인 Mnet ‘쇼미더머니’가 시즌8로 돌아온다. ‘쇼미더머니’ 뿐만 아니라 최장수 프로그램이라면 받게 될 필연적인 질문은 ‘그래서 이번엔 무엇이 새로운가?’일 것이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보여줄 것”이라고 답했고, 프로듀서들은 새로운 얼굴의 힙합 스타들이 탄생할 것이라고 했다.

26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 탤런트 스튜디오에서 Mnet ‘쇼미더머니8(‘쇼미8′)’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최효진 Mnet 책임프로듀서, 이영주 PD, 래퍼 버벌진트·스윙스·기리보이·비와이·키드밀리·밀릭·보이콜드가 함께했다.

‘쇼미8’에서 가장 달라진 점은 심사위원진의 변화다. 심사위원진은 크게 ’40크루’와 ‘BGM-V’크루’, 두 크루로 나뉘어진다. 40크루에는 스윙스, 매드클라운, 키드밀리, 보이콜드가 속해 있다. BGM-V크루에는 버벌진트, 기리보이, 비와이, 밀릭이 있다.

기드밀리,스윙스,보이콜드,쇼미더머니8

40크루의 키드밀리(왼쪽부터), 스윙스, 보이콜드./ 서예진 기자 yejin@

이영주 PD는 이러한 크루 체제로의 변경에 대해 “시즌3 때부터 4팀 체제로 5년 동안을 이어왔다. 변경하기까지 많은 시간을 들여 고민을 거듭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선함을 주기 위해 체제 변경을 감행했다고 설명했다. 크루 체제가 되면서 프로듀서들은 자신의 취향에 맞는 참가자들을 선택할 수 있는 폭도 넓어졌다고 한다.

기리보이는 “(예전에 비해) 참가자들을 심사하고 뽑을 때 놓치는 사람이 없다”며 “이름을 모르는 래퍼들도 더 뽑게 되고 내가 놓치면 진태 형이 뽑아주는 등 다양한 래퍼들을 뽑을 수 있다는 점이 너무 좋았다”고 했다.

프로듀서들도 이번 시즌의 관전 포인트로 ‘다양화’를 꼽았다. 기리보이는 “(이전 시즌에) 잘하는 사람에게만 열광했다면 이번엔 잘하는 사람을 포함해 개성있고 다양한 음악을 하는 사람들에게도 열광하게 될 것이다. 시청자들이 ‘우와’ 할 수 있는 특색과 개성이 있는 참가자들을 볼 수 있는게 관전 포인트”라고 소개했다.

키드밀리는 앞서 한 공연에서 ‘쇼미8’에는 우원재 같은 스타들이 최소 다섯 명은 출연한다고 밝혀 기대감을 키웠다. 이에 대해 묻자 키드밀리는 “그 생각은 아직도 바뀌지 않았다”고 인정하며 “지난 시즌엔 나플라, 루피, 수퍼비 등 인지도가 있는 사람들이 나왔다. 이번엔 새로운 스타들이 더 많이 나왔다”고 예고했다.

버벌진트,기리보이,비와이,밀릭,쇼미더머니8

BGM-V 크루의 버벌진트(왼쪽부터), 기리보이, 비와이, 밀릭./ 서예진 기자 yejin@

‘쇼미’에 프로듀서로 처음 출연하는 보이콜드는 “큰 무대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는데 나오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심사 기준으로는 “랩을 잘하는 것 보다는 같이 어떤 무대를 만들 수 있을까란 생각으로 뽑았다. 캐릭터를 갖고 있는 사람, 자기를 표현할 수 있는 사람 위주로 뽑게 됐다”고 밝혔다.

버벌진트는 “이번 ‘쇼미’의 참가자들이 성별과 직업군이 제일 다양하다. 심사 기준은 자기 삶에 진실한 음악을 하고 있는지였다. 음악으로 연기를 하는 건지, 아니면 자기 삶에 대한 가사를 쓰고 있는지를 많이 봤다”고 했다.

비와이는 보이콜드와 버벌진트에게 동의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과 함께 음악을 만들어나가야 하는게 숙제다. 그래서 참가자들을 보면서 자신의 것을 사랑하는 사람들인지를 봤다. 나중에 음악을 만들 때 멋있고 자연스러운 그림이 나오겠다란 생각이 드는 사람 위주로 기준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밀릭은 “트렌드를 따라가려는 사람들을 다 배제했다. 생소하더라도 자신의 색을 비출 수 있는 참가자 위주로 선정했다”고 했다.

최근 유튜브나 페이스북에서 힙합 콘텐츠가 많이 생겨나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쇼미8’이 경쟁력을 갖출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 PD는 “많은 힙합 콘텐츠가 나오는 것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이라고 했다. 또 “‘쇼미더머니’ 란 프로그램이 힙합을 대중에게 선보였다는 것도 맞다고 생각한다. 방송 이후 많은 콘텐츠들이 힙합, 랩하는 사람들을 꾸준하게 찾는다. 그만큼 사람들이 힙합이란 문화에 대해 친숙해졌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힙합계가 더 확대돼 (인기가) 영원히 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비와이 또한 “이번 시즌은 정말 다양하다”고 강조하며 “랩을 잘하는 것에 대한 기준이 변화되는 시대에서 새로운 길들을 많이 보여주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쇼미8’은 이날부터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영된다. 10회로 구성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