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비와이 신곡 극찬 “이게 바로 진짜 힙합”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악플의 밤’ 설리/사진=JTBC2 제공

JTBC2 ‘악플의 밤’의 설리가 래퍼 비와이의 랩 실력을 칭찬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프로그램이다. 26일 방송될 6회에서는 가수 토니안과 ‘괴물 래퍼’로 불리는 비와이가 출연해 자신들의 악플을 낭송한다.

최근 녹화에서 비와이는 “그냥 쇼미 한정. 국힙 래퍼 거품 원톱”이라는 악플을 향해 ‘no 인정(인정하지 않는다)’을 외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이번 신곡을 들으면 악플 없어집니다”라는 반박과 함께 자신의 정규 2집 앨범 ‘더 무비 스타(The movie star)’ 무대를 방송 최초로 선보였다.

비와이의 신곡 공개에 녹화장은 콘서트장 못지 않은 팽팽한 열기로 가득 찼다. 비와이의 무대 매너와 귀에 쏙쏙 꽂히는 래핑이 ‘악플의 밤’ 4MC의 흥을 돋았다.

이 가운데 MC 설리가 비와이에게 폭풍 칭찬을 쏟아냈다. 설리는 비와이의 공연이 끝나자마자 “힙합 진짜 오랜만이다. 이게 바로 힙합이죠”라며 극찬했다.

비와이 신곡 무대는 26일 오후 8시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