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KCSI’ 천정명, 출근 첫날 절도사건에 “머리 백지 상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도시경찰: KCSI’의 배우 천정명./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도시경찰: KCSI’에서 천정명과 김민재가 절도사건 현장에 출동한다.

오는 29일 처음 방송되는 ‘도시경찰 : KCSI’에서는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현장감식팀에 첫 출근한 배우 천정명과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출근 첫 날, 사전 교육을 받고 있던 멤버들에게 사건 출동 명령이 떨어진다. 절도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적응할 틈도 없이 현장으로 출동하게 된 천정명은 “머리가 백지가 되고 멘붕 상태다“라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다. ‘도시경찰’ 시즌1에 출연했던 김민재도 ”처음이니까 너무 긴장 된다”고 말한다.

사건 현장 도착 후, 멤버들은 현장 감식에 필요한 각종 장비를 준비한다. 이어 범인의 침입 경로 확인을 위해 CCTV 위치, 건물 주변 사진 채증 등을 진행한다. 천정명은 “피해자 분은 얼마나 절실하실까. 범인 꼭 잡고 싶다”며 범인의 흔적을 샅샅이 찾아보며 열정을 불태운다.

하지만 해당 절도 사건은 도난 일시와 범인 침입 경로가 확실치 않아 미궁 속으로 빠져든다. 천정명과 김민재가 범인의 흔적을 잘 찾아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출근 첫 날부터 멤버들을 멘붕에 빠지게 한 사건 현장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도시경찰: KCSI’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