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은지원·도끼·다듀·윤도현 등, 드렁큰타이거 20주년 위해 뭉쳤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리스펙트 프로젝트’./ 사진제공=리스펙트 프로젝트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을 기념해 대표 뮤지션 12명이 뭉쳤다.

‘리스펙트 프로젝트’는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한국 힙합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집념을 보여준 드렁큰타이거, 타이거 JK에 대한 존경의 뜻을 보냄과 동시에 그의 가수 생활을 돌아볼 수 있는 뜻깊은 캠페인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는 ‘배우-이순재’ 편이 제작돼 연기 60년 경력에도 꾸준히 노력하는 그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감동받은 적이 있다.

타이거JK의 20주년과 드렁큰타이거 마무리를 축하하면서 선후배 아티스트 등 총 12명(개코·김진표·도끼·데프콘·박재범·비지·싸이·은지원·우원재·윤도현·최자·MC메타, 이하 가나다순)이 이번 ‘리스펙트 프로젝트’ 영상물을 통해 참여했다. 타이거JK가 지난 활동을 돌아보며 감사한 이들을 선정했고, 서로가 존경의 의미를 전달해 의미를 더했다.

참여 가수 12명은 각자의 작업실에서 타이거JK가 출연한 ‘특별한 영상’을 받은 뒤 그 의미를 되새겨 ‘리스펙트 프로젝트’에 대한 뜻을 전했다. 출연한 동료가수들은 드렁큰타이거에 대한 추억, 20주년 마무리, 또 타이거JK를 향한 영상 편지를 통해 고마움을 전하며 남다른 우정을 보여줬다. 영상은 힙합씬은 물론 음악 팬들에게도 보는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대한민국 힙합의 레전드라 불리는 드렁큰타이거는 지난해 11월, 데뷔 20주년과 함께 마지막 앨범(정규 10집) Drunken Tiger X : Rebirth Of Tiger JK’을 발매했다. 1999년 데뷔한 이래 한국 힙합 대중화에 앞장서온 타이거JK는 국내외 힙합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 속에 20년 활동의 마침표를 찍었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난 널 원해’, ‘위대한 탄생’, ‘굿라이프’, ‘소외된 모두, 왼발을 한 보 앞으로!’, ‘심의에 안 걸리는 사랑노래’, ‘몬스터’ 등으로 떼창을 이끌었으며, DJ샤인의 탈퇴 후 타이거JK가 홀로 활동하며 팀명을 지켜왔다. 현재는 아내 윤미래, 비지(Bizzy)와 프로젝트 그룹 MFBTY를 결성했으며, 힙합 레이블 필굿뮤직의 수장으로도 활약 중이다.

타이거JK의 ‘드렁큰타이거 헌정 ‘리스펙트 프로젝트-GOODBYE, DRUNKEN TIGER’ 영상 본편은 오는 29일 YTN Star 유튜브 플랫폼을 통해 선공개된다. 이후 12팀 아티스트의 미니클립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