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이재황X서도영, ‘미지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초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틀트립’ 스틸./사진제공=KBS2

배우 이재황과 서도영이 KBS2 ‘배틀트립’ 최초로 카자흐스탄 대자연으로 진출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아시아의 극과 극 투어’를 주제로 모델 송해나과 진정선, 배우 이재황과 서도영이 여행설계자로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의 경제·문화의 중심지 알마티로 떠난 이재황과 서도영의 ‘카자흐 카자 투어’가 공개된다.

이재황과 서도영의 ‘카자흐스탄’ 여행 VCR 공개에 앞서 MC들은 “다 떠나서 정말 궁금하긴 하다”며 입을 모아 궁금증을 내비쳤다. ‘배틀트립’ 최초로 공개되는 카자흐스탄은 아직 여행객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나라다. 이에 이재황은 “뉴질랜드, 캐나다, 아일랜드 등에서 봤던 환상적인 대자연의 좋은 점을 다 모아놓은 곳”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여행에 대한 큰 틀은 세우고 가는데, 5일 예정하고 가서 2~3달 있다 오기도 한다”며 진정한 여행가의 면모를 드러내 보다 알찬 여행기를 기대케 했다.

이후 이재황과 서도영의 카자흐스탄 여행기를 본 스튜디오의 모든 이들은 넋을 잃은 채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끝도 없이 펼쳐진 푸르른 초원과 눈이 시리도록 반짝이는 설산의 자태까지 클래스가 다른 대자연을 품은 카자흐스탄의 모습이 화면을 꽉 채웠기 때문이다. 특히 성시경은 “처음 본 중앙아시아, 정말 매력만점이다”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또한 이재황은 여행에 앞서 카자흐스탄에 대한 정보를 노트에 빼곡히 채우며 철저한 사전 조사를 한 만큼 물가부터 가장 좋은 여행 시기, 날씨, 옷차림까지 모든 정보를 쏟아냈다. 이에 카자흐스탄의 아름다운 대자연부터 여행 꿀팁까지 알차게 채워진 ‘카자흐 카자 투어’에 관심이 증폭된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배틀트립’ 최초로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의 여행기가 펼쳐진다. 많이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나라 카자흐스탄이 품은 천혜의 자연이 짙은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배틀트립’은 오는 27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