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박하선♥이상엽, 설레는 달밤데이트 속 입맞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박하선과 이상엽이 달밤에 데이트를 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이 중반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각자 다른 이유로 무료한 일상을 살던 네 주인공은 이제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갇혀 버렸다. 이들을 감싼 치명적 사랑이 안방극장까지 강렬한 멜로 감성으로 물들였다.

특히 손지은(박하선 분)과 윤정우(이상엽 분)의 애틋한 감정이 크게 주목 받고 있다. 남편과 애정표현은 물론 정서적 교류마저 끊긴 채 하루하루 메말라가던 손지은의 일상에 새로운 설렘을 주는 남자 윤정우가 나타났다. 두 사람은 메꽃의 꽃말처럼 서로에게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었다.

어렵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이 애틋한 입맞춤을 나눈 ‘오세연’ 6회 엔딩은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사랑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 것인지 궁금증을 쏟아냈다.

이런 가운데 ‘오세연’ 제작진은 26일 둘만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손지은과 윤정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도 마냥 행복한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사람의 가슴까지 두근거리게 만든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26일) 방송되는 ‘오세연’ 7회의 한 장면이다. 사진 속 손지은과 윤정우는 어두운 밤 단둘이 숲길을 거닐고 있다. 윤정우는 자신의 손에 무언가를 가둔 듯 조심스럽게 손을 열어보고 있으며, 손지은은 그런 윤정우의 곁에서 긴장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이 어둠 속에서 달콤한 입맞춤을 나누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행복과 희열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오세연’ 제작진은 “손지은과 윤정우는 더 이상 숨기지 않고 서로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들의 사랑은 마냥 행복할 수 없다”며 “한없이 애틋한 이들의 감정에, 박하선과 이상엽 두 배우의 섬세하고 깊은 열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7회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