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니X한해인 주연 ‘밤의 문이 열린다’, 8월 15일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사 리듬앤블루스

유은정 감독, 배우 한해인, 전소니 주연의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가 오는 8월 15일 개봉을 확정하며,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밤의 문이 열린다’는 유령처럼 살던 혜정(한해인)이 어느 날 진짜 유령이 돼, 거꾸로 흐르는 유령의 시간 속에서 효연(전소니)을 만나게 되는 블루지 판타지 드라마이다. 유령처럼 살고 싶은 혜정은 다양한 연극과 단편 영화로 탄탄한 내공을 쌓아온 배우 한해인이 맡아 삶과 죽음을 떠다니는 유령을 연기한다. 유령처럼 살게 되는 효연은 영화 ‘악질경찰’ ‘죄 많은 소녀’,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인 라이징 스타 전소니가 맡았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감각적이면서도 장르적인 독특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표정한 얼굴로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혜정과 효연(전소니)의 모습은 속을 알듯 말듯한 미묘한 감정이 느껴진다. 데칼코마니처럼 나란히 서있는 혜정, 효연의 모습과 겹쳐진 효과는 두 인물의 미스터리한 관계는 물론 배우 한해인과 전소니의 앙상블을 기대하게 한다. 혜정과 효연의 겹쳐진 부분부터 시작된 오묘한 빛깔의 연기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유령이 되었다’ 라는 의미심장한 문구는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 예고편. /사진제공=영화사 리듬앤블루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중독성 강한 비트와 함께 유령처럼 살다가 어느 날 진짜 유령이 된 혜정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혜정은 유령이 돼 깨어나 과거로 시간 여행을 하며 어린 소녀 수양과 미스터리한 비밀을 지닌 효연을 만나게 된다. 메인 예고편은 이런 등장인물들의 다양한 시선을 긴장감 넘치는 비주얼 교차로 풀어내며 기대감을 고조시키며, 다양한 사연을 가진 세 인물들이 만들어낼 미스터리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번 영화로 첫 장편 주연을 맡은 배우 한해인은 일상적 불안에 반응하는 혜정 역으로 섬세한 연기를 선보였다. 또 최근 다양한 작품으로 활동하며 팬덤을 확보한 효연 역의 배우 전소니까지, 두 배우의 만남도 주목해볼 만하다.

‘밤의 문이 열린다’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부천 초이스 장편 부문 관객상 수상을 시작으로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공식 초청되며 주목을 받았다. 이번 영화는 한국 사회의 고립된 여성을 독특한 장르적 기법으로 풀어냈다는 국내외의 호평을 받았다. 채희숙 평론가는 “혜정의 삶은 스스로 고립됨으로써 죽은 시간과 닿아 있다면, 유령의 시간은 소통을 우리네 삶을 지속시키는 힘으로 제시한다”고 평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