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대표 걸그룹’ 트와이스, 첫 미주투어 4만 1000여팬 동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 미주투어 현장./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가 첫 미주투어서 4만 1000여명의 팬을 동원하며 K팝 대표 걸그룹의 위상을 입증했다.

트와이스는 2019 월드투어 ‘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의 일환으로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LA ‘더 포럼’ 공연을 시작으로 19일 멕시코시티, 21일 뉴어크, 23일 시카고로 이어지는 미주투어를 진행했다.

이에 LA 1만 2000명, 멕시코시티 1만명, 뉴어크 1만 1000명, 시카고 8000명 등 총 4회 공연에 4만 1000여 관객을 동원하는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특히 별다른 프로모션 없이 진행한 첫 미주투어서 이 같은 성과를 거둬 의미를 더했다.

관객들은 트와이스의 히트곡이 울려 퍼질 때마다 떼창으로 호응했고, 안무도 함께 했다. 공연장 밖에는 트와이스의 굿즈를 구매하기 위한 행렬로 장사진을 이뤘다.

건강상의 이유로 투어에 불참중인 미나를 위해 관객들은 캔디봉을 미나 고유색인 민트 색으로 바꾸는 이벤트로 감동을 선사했다.

멤버들은 투어의 강행군 속에서도 영어로 관객들과 소통하며 팬들과 마음을 나눴다. 또, 뜨겁게 성원해 준 팬들에게 “이 무대에 서게 해 줘 고맙다” “내년에도 다시 돌아오겠다”고 약속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할리우드 리포터, 빌보드, MTV 등 현지 언론도 뉴어크 공연 후 관련 기사들을 보도하며 트와이스의 첫 미국 공연에 깊은 관심을 표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K팝 팬들이 서울의 슈퍼스타 트와이스를 보기 위해 뉴저지 프루덴셜 센터에 운집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빌보드는 “2015년 데뷔 후 600만장 이상의 앨범을 판매했지만, 대부분 아시아 투어에 집중한 트와이스가 이번 월드투어를 통해 북아메리카로 진출했다”면서 “공연 내내 전 세계 팬들을 끌어 모은 다양한 매력을 선사했다”고 호평했다. MTV도 “K팝 스타 트와이스가 첫 번째 미국투어에서 변화무쌍한 색깔과 자신감, (K팝스타로서의) 자존심을 선보였다”고 알렸다.

첫 미주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트와이스는 오는 8월 17일 쿠알라룸푸르 공연 및 10월 23일 홋카이도를 시작으로 일본 7개 도시, 12회 규모의 아레나 투어로 2019 월드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트와이스는 지난 17일 일본 싱글 4집 ‘HAPPY HAPPY’를 발매한 데 이어 24일에는 싱글 5집 ‘Breakthrough’를 발표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