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블유’ 임수정, 마지막까지 배타미다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임수정./ 사진= vN 수목드라마 ‘검블유’ 방송화면 캡처

지난 2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극본 권도은, 연출 정지현·권영일, 제작 화앤담 픽쳐스) 16회에서 임수정이 ‘배타미’ 다운 엔딩으로 짜릿함을 선사했다.

극에서 임수정은 업계 1위로 거듭난 포털사이트 바로의 서비스 개혁팀 팀장 배타미 역을 맡았다.

최종회에서 타미는 정부의 개인정보 열람 요청에 대해 극구 반대하는 의견을 내며 이 일을 언론에 공개하자고 주장했다. 그의 말에 대표 민홍주(권해효 분)는 “어떤 방식으로 이 사건을 알리든, 가장 중요한 것은 유니콘과 바로의 입장이 같아야 한다는 겁니다. 송가경(전혜진 분) 대표는 어떤 결정을 내릴 것 같습니까?”라고 타미와 차현(이다희 분)에게 물었다.

이에 타미는 가경을 설득하기 위해 찾아갔다. 그는 “선배한테 기대하는 거 없어요, 나는. 근데 차현은 있어요”라며 “적어도 차현은 실망시키지 마세요. 그냥 나는 걔가 실망하는 게 싫어요. 이게 제 진심이에요”라는 호소력 있는 말로 가경의 마음을 돌렸다. 바로와 유니콘은 사용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합심했고, 정부의 민간사찰 지시를 포털 메인 창에 공개하며 시원한 한방을 선사했다. 시청자에게 통쾌함과 짜릿함을 선사한 최고의 순간이었다.

그런가 하면 타미는 박모건(장기용 분)과 헤어진 뒤 추억을 곱씹으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타미는 모건의 생일 알람에 그에게 전화를 걸었고 모건의 목소리가 들리자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타미는 자신을 찾아온 모건과 마주하자 벅차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한 채 모건에게 안겼다. 그는 “우리 아직 해결된 거 하나도 없는 거 알지. 같은 이유로 싸우게 될지도 몰라. 또 같은 이유로 헤어지게 될지도 몰라”라고 말하면서도 행복한 미소와 눈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임수정은 당당하고 프로페셔널한 커리어 우먼부터 인간미 있는 모습까지 표현하며 배타미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냈다.

​임수정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