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지성, 강렬 카리스마+훈훈 미소 ‘닥터 10초’의 포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의사 요한’ 지성. /사진제공=SBS ‘의사 요한’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의 지성이 의사로 복구하며 설렘과 긴장감을 동시에 드러낸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 지성은 의사 요한’에서 ‘닥터 10초’라는 별명을 지닌 탁월한 실력의 마취통증의학과 의사 차요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26일 밤 10시 방송될 3회에서 차요한(지성 분)은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로서, 스펙터클한 복귀 신고식를 치른다. 공개된 사진은 차요한이 한세병원 컨퍼런스 룸과 통증센터 회의실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모습. 한세병원 컨퍼런스 룸에 등장한 차요한은 단상에 오르자마자 인사도 없이 화이트보드에 환자의 증상에 대해 빼곡하게 써내려가고, 마취통증의학과 팀원들과 처음 만나는 회의실에서도 다짜고짜 환자에 대해 물어보며 펠로우와 레지던트들을 놀라게 만든다. 첫 출근부터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부드러운 미소까지 ‘닥터 포스’를 제대로 드러낸 차요한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로 처음 모습을 드러내는 이 장면 촬영에서 지성은 묵직하면서도 신뢰감 있는 목소리와 예리하게 냉철한 눈빛 등 세심한 부분까지 하나도 놓치지 않는 열연을 이어갔다. 화이트보드에 적어 내려간 어려운 의학 용어도 막힘없이 술술 읊어내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지성은 차요한 역을 위해 대본을 정독하고, 관련된 의학 서적과 영상들을 찾아보는 등 밤낮을 가리지 않고 캐릭터에 올인하고 있다.

제작진은 “지성이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로 다시 돌아오면서 본격적인 ‘닥터 10초’로서의 활약이 휘몰아친다”라며 “첫 출근부터 범상치 않은 포스를 드러낸 지성이 지니고 있는 의중은 무엇인지, 마취통증의학과에서 또 어떤 환자들과 만나게 될지 26일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