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별밤’ 산들도 사로잡은 입담으로 라디오 종횡무진 활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네이처, 산들./ 사진제공=n.CH엔터테인먼트

그룹 네이처(오로라, 새봄, 채빈, 하루, 유채, 선샤인, 로하)가 지난 25일 방송된 MBC 표준FM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에 출연해 발랄한 입담과 함께 라이브 공연을 펼쳤다.

이날 네이처는 각자 포지션에 맞춰 개성있게 신곡 ‘내가 좀 예뻐’를 소개했다. 말재주꾼 선샤인은 능수능란한 말솜씨로 ‘내가 좀 예뻐’를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DJ 산들 역시 “스펙트럼이라고 언급한 부분에서 깜짝 놀랐다”며 감탄했다.

네이처의 공식 댄싱 머신 로하는 ‘내가 좀 예뻐’의 포인트 안무를 설명했다. 로하는 “얼짱 각도 댄스가 있다. 두 손을 얼굴에 감싸며 가장 자신있는 포즈를 취하는 동작이다”고 말했다. 특히 로하는 5살 때부터 춤을 배워 춤 경력이 14년이나 된다고. 이에 산들은 “춤은 범접할 수 없는 선배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부상으로 방송에 참여하지 못한 루는 ‘별밤’에 깜짝 문자를 발송으로 눈길을 끌었다. 루는 “얼른 나아서 무대 함께하자. 사랑해. 고마워. 보고싶다”고 메시지를 남겨 훈훈함을 안겼다.

‘내가 좀 예뻐’에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로는 새봄이 지목됐다. 이에 새봄은 “분위기가 좀 당당해서 뽑힌 것 같다”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코너를 통해 네이처는 남다른 끼와 재치 넘치는 입담을 뽐내 이목을 사로잡았다. 산들은 “앞으로의 네이처 음악이 정말 기대가 된다”고 말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네이처는 ‘별밤’ 외에도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이윤석, 신아영의 좋은 주말’, SBS 파워 FM ‘박소현의 러브게임’ 등 다양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