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여사친 캐서린 프레스콧과 알콩달콩 양평투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헨리와 캐서린 프레스콧의 한국투어.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여사친을 위한 열정 폭발 헨리 가이드를 시작한다.

26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절친한 할리우드 배우 캐서린 프레스콧을 위해 한국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양평투어를 나선다.

헨리는 볼거리 가득하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일정으로 캐서린과 함께 여행을 즐겼다. 한국에 대한 호기심으로 가득 찬 캐서린은 눈을 반짝이며 적극적으로 일정을 소화했다.

헨리는 한국말을 배우고 싶어 하는 캐서린에게 자신이 만든 독특한(?) 한국어를 가르쳐줬다. 그녀는 헨리가 알려준 말을 의심하면서도 열심히 따라하고 애교가 녹아있는 말투까지 맛깔나게 소화했다. 과연 헨리가 알려준 ‘헨국어’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두 사람은 초특급 인싸템을 장착하고 거리를 누비고 짜릿한 커플 레일바이크를 타며 푸른 녹음 속을 달리는 운동투어를 했다.

끊임없는 웃음으로 하루를 꽉 채운 헨리와 캐서린의 나들이는 26일 밤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