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 소유 빌딩에서 불법 유흥업소 운영…“성매매도 이뤄져”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채널A 갈무리

빅뱅 멤버 대성 소유의 강남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에서는 성매매 알선까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채널A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소유한 건물에서 회원들만 들어갈 수 있는 불법 유흥업소가 운영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건물은 지난 2017년 대성이 310억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 한복판에 있으며 임대수익이 매달 약 1억원에 달하고, 5층부터 8층까지는 각종 식당과 사진관이 입주해 있다.

하지만 취재진이 찾아간 결과 식당으로 등록된 3개 층은 버튼이 작동하지 않았다. 또한 사진관으로 등록된 8층은 철문으로 막혀있어 내부로 들어갈 수 없었다.

인근 상인 등은 이곳이 ‘저녁에만 열리는 술집‘이라고 말했다. 건축물대장에 신고된 것과 달리 총 5개 층에서 접대부를 고용하는 유흥주점들이 운영되고 있는 것이다.

회원들만 들어갈 수 있는 비밀 업소이기 때문에 신규 손님은 들어가지 못했다. 내부관계자는 “아가씨도 같이 하고, 몰래 성매매까지 하는 가게”라고 밝혔다. 해당 유흥업소 직원은 ”안에 두 시간 같이 놀다간다. 나가서 아마 (성매매)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 경우 모텔이나 호텔 숙박 비용은 따로 준비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처럼 빌딩의 절반 이상이 불법 유흥과 성매매 알선의 장소로 활용되고 있지만 건물주인 대성 측은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대성의 부동산 대리인은 “대성 씨는 건물주일 뿐 영업과 무관하다”며 “매입 당시 받은 사업자등록증 상의 사업으로만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불법 유흥업소로 확인될 경우 임차인들과의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성은 오는 12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할 예정이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