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세상 모든 재희를 위해”…하재숙, 24㎏ 감량보다 더 멋진 소신 발언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하재숙/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하재숙이 다이어트와 외모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팬들과 대중의 큰 응원을 받고 있다. 하재숙의 담담하면서도 솔직한 고백은 일부 대중에겐 위로를, 또 다른 사람들에겐 깨달음을 줬다.

하재숙은 지난 24실 자신이 출연했던 KBS2 월화드라마 ‘퍼퓸’ 종영과 관련해 장문의 소감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하재숙은 “뚱뚱한 자체를 아름답게 봐달라고 얘기한 적은 결단코 없다. 날카로운 칼날 같은 외모의 잣대로 냉정하게 평가 당하는 직업을 갖고 살아가고 있는데, 나라고 내가 한심하고 답답한 날이 없었을까”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저 날씬해지는 것이 자기관리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게 서글펐다. 배우의 일에 도움이 될까 싶어서 엄청나게 독서를 했고, 악기를 배웠고, 춤을 배웠고, 운동도 참 열심히 했다. (그런데도 외모 때문에)결국 나는 자지관리를 ‘전혀’ 하지 않은 한심하고 게으른 사람이 되는 순간들과 마주하면 씁쓸함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주변 사람들이 생각 없이 뱉는 말에도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쯤되면 들리는 얘기. ‘다 너의 건강을 생각해서 하는 말이야’. 주접 떨지마. 내 건강 내가 챙긴다”며 “완벽한 엄마로, 훌륭한 주부로, 다정한 아빠로, 한 사람의 인간으로 각자의 삶을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이들을 그놈의 ‘살’ 때문에 ‘외모’때문에 그들의 인생에 대한 노력까지 폄하하지 말아달라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하재숙은 “도대체 ‘여배우답다’라는 게 뭔지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배우로 살아가는 내 모습도 너무 사랑하기에. 개미 허리는 못 될지언정 뭔가는 노력하고 배우고 도전하며 살아갈 것이고, 배역에 필요하다면 기꺼이 다이어트에 또 다시 목숨 걸고 달려보겠다”고 했다. 아울러 “그저 오늘 하루도 열심히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모습을 조금만 예쁘게 봐주십사, 그리고 어떤 모습이든 묵묵히 살아가는 나를 사랑해주자, 뭐 그런 뻔한, 뻔하지만 뻔하지 않은 말”이라고 덧붙였다.

‘퍼퓸’은 주부 민재희(하재숙 분)가 남편에게 배신을 당하고 스스로 삶을 포기한 순간에 ‘기적의 향수’를 뿌리고 젊은 날의 모습인 민예린(고원희 분)으로 변신해 패션 모델이라는 꿈을 이루는 내용의 드라마다. 하재숙은 민재희 역할을 위해 24kg를 감량했다.

’24kg 감량’은 사람들의 구미를 당길 만한 이슈다. 하지만 하재숙은 작품을 위한 자신의 노력이 다이어트에만 맞춰지지 않길 원했다. 그의 다이어트는 연기의 일부였다. 하재숙은 캐릭터에 몰입해 ‘패션 모델’이라는 꿈을 위해 다이어트를 했고, 인물을 더 극적으로 부각시키기 위해 연기 외적인 노력을 한 것이었다. 하재숙은 “드라마를 위해 살을 뺀 것 역시 인물의 삶을 그려내기 위한 것이고, 민재희의 꿈을 응원한 거였다. 그래서 그 부분에 있어서 화제가 부각되고 싶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하재숙은 다이어트로 배우의 책임감을 보여줬고, 소신 발언을 통해 틀에 박힌 사람들의 생각을 깼다. 외모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삶에 대한 노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외모가 그 사람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을 한 번더 일깨워줬다. 하재숙이 쓴 장문(長文)의 글이 대중으로부터 공감과 응원을 받고 있는 이유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