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신세경·차은우, ‘신입사관 구해령’ 촬영 현장 공개···‘훈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의 주역들과 생생한 촬영 현장이 공개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등 ‘신입사관 구해령’ 출연진의 촬영장 인터뷰를 통해 촬영 현장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조선의 첫 여성 사관 ‘구해령’ 역할을 맡은 신세경은 “구해령이라는 인물은 쉽게 만나기 힘든 캐릭터여서 흥미로웠고, 기존에 해왔던 사극들과는 다른 느낌”이라고 말한다. 차은우와 호흡을 맞춘 데 대해서는 “저에게 관심도 없던 사람들이 (대본)리딩은 잘 하고 왔는지 물어보더라”며 주변의 반응이 뜨거웠다고 전했다.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차은우는 “(한복을 입어) 땀이 좀 많이 나는 거 말고는 다 재밌다”며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 만족감을 보였다. 상대 배우 신세경에 대해서는 “잘 챙겨주시고 도와준다”며 고마워했다.

박기웅은 노비에서 왕세자로 거듭났다는 말에 “왕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따라다닌다”며 “오히려 노비 역할이 편할 때가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다음 작품에서 왕과 노비 역할이 들어오면 왕을 택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입사관 구해령’의 촬영 현장은 25일 오후 11시 35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볼 수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