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노라조, “신곡 ‘샤워’로 전국 달린다···올해는 춘향제 가고 싶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파워FM

 

노라조(조빈·원흠)가 25일 오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의 ‘특선 라이브’ 코너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과 시원한 라이브 공연을 펼쳤다.

노라조는 이날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된 컬투쇼에서 신곡 ‘샤워’에 걸맞은 때수건 치마, 에어캡 모자, 젖은 머리 패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스페셜 MC 뮤지는 “UV보다 원조다. 노라조가 스타라면 우리는 스타인 척하는 거다”라며 노라조의 콘셉트를 인정했다.

이어 신곡 ‘샤워’의 라이브 무대를 펼친 노라조는 눈과 귀를 시원하게 만드는 무대 매너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 중간중간 방청객들과 사진을 찍어주는 등 확실한 팬 서비스로 무대를 장악했다.

청취자들이 보낸 목격담 사연들은 노라조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 청취자는 “남원 춘향제에 노라조가 매년 온다. 행사도 고정이냐”라고 물었고, 조빈은 “‘흥부제’와 ‘춘향제’가 양대 산맥이다. 우리의 목표는 매년 가는 거다. 작년에는 ‘흥부제’에 다녀왔는데 이번에는 ‘춘향제’를 노리고 있다”고 답했다.

조빈은 “신곡 ‘샤워’로 전국 팔도를 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원흠은 “작년에 왔을 때 너무 긴장해서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몰랐다. 하지만 이번에는 노래도 같이 불러주시고 에너지를 많이 얻고 간다”며 만족스런 모습을 보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