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방송 활동과 소속사 분쟁 질문에 “좋은 소식 전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강다니엘

가수 강다니엘. / 서예진 기자 yejin@

솔로 가수로 2막을 연 강다니엘이 “현재 음악 방송 출연과 공연, 팬미팅 등을 계속해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컬러 온 미(Color on me)’의 쇼케이스에서다.

강다니엘의 컴백은 지난 1월 콘서트를 끝으로 워너원 활동을 마무리 지은 뒤 약 6개월 만이다. 지난 3월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내고 법정 공방을 이어왔다. 지난 5월 법원으로부터 독자적 연예 활동이 가능하다는 판결을 받으면서 공백을 깨고 무대 위에 올랐다.

이에 그는 “활동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법원으로부터 독자적으로 활동이 가능하다는 판단을 듣고, 팬들을 위해 활동을 결심했다. 하루라도 빨리 팬들에게 들려드리고 싶어서 음반 준비를 빠르게 했고, 스페셜 음반의 개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악 방송 출연과 공연 등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매니지먼트 팀과 공연에 관련된 부분은 직접 관여를 하지 않는다. 방송 출연은 현재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어서 지금 확실히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좋은 소식을 전해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신이 설립한 1인 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 영입에 대해서는 “현재 준비할 것이 많은 상태이다. 여러 전문가들이 도와주고 있지만 다른 아티스트를 영입할 여유는 아직 없어 보인다”고 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강다니엘의 첫 솔로 음반에는 타이틀곡 ‘뭐해’를 비롯해 ‘인트로(INTRO)’ ‘컬러(Color)’ ‘호라이즌(Horizon)’ ‘아이 호프(I HOPE)’ 등 5곡이 담겼다. 강다니엘은 ‘인트로’를 제외하고 4곡의 노랫말을 직접 썼다. ‘뭐해’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이다. ‘I HOPE’는 강다니엘이 프로듀서팀과 더불어 콘셉트 작업에도 힘을 보탰고, 팬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녹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