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예빈, 취미는 관상보기…“유재석은 우두머리상, 전현무는 불독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강예빈(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강예빈이 첫 출연부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25일 방송되는 ‘해투4’는 ‘근황 신고식’ 특집으로 꾸며져, 요즘 활동이 뜸했던 박연수, 송지아, 정주리, 이국주, 강예빈이 등장한다.

마성의 매력으로 예능 프로그램들을 종횡무진했던 강예빈의 출연이 기대를 상승시키고 있다. SNS에 올리는 사진마다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만큼 그가 근황이 어떤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연기, 노래, 진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다재다능한 매력을 발산했던 강예빈은 취미가 관상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연히 발견한 관상 책에 매료돼 관상 공부를 시작했다”며 공부한 비밀노트도 보여줬다.

출연진의 열렬한 관심 속에서 ‘해투4’ MC들의 관상을 봐주기 시작한 강예빈은 “국민MC 유재석은 명예와 부를 유지할 수 있는 관상”이라며 “한 마디로 우두머리상”이라고 말했다. 전현무에 대해서는 불독상이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대해 전현무는 “이 정도면 악플러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강예빈은 전현무의 성격까지 파악해낸 추가 설명으로 MC들과 스태프들까지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나 정말 소름 돋았다” “정보 미리 주신 것 아니냐”고 반응할 정도였다. 강예빈의 신통방통한 관상 봐주기는 과연 얼마나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지 기대가 높아진다.

이 외에도 강예빈은 다른 MC들의 관상을 봐주며 소름과 웃음을 동시에 유발했다고 한다. 특히 조세호를 동물과 찰떡 비유한 강예빈의 분석이 현장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강예빈의 관상 봐주기는 25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