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박성훈, 첫 등장부터 강력한 존재감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저스티스’ 스틸컷. /사진제공=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성훈이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저스티스’ 제작진은 25일 극 중 정진그룹 부회장이자 실질적 오너인 수호 역을 맡은 박성훈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수호는 명품 정장이 아니라 캐주얼한 옷차림, 외제차 대신 자전거 헬멧을 들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정보가 많지 않아 호기심을 자극했던 수호의 존재가 ‘저스티스’에 어떤 바람을 몰고 올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재벌 2세라고는 느껴지지 않을 만큼 소박하고 건실한 이미지가 눈길을 끈다. 정진그룹 앞에서 시위하는 이들에게 관심을 보이는 모습도 인상적이다.
수호는 송우용(손현주) 회장이 의뢰한 사건을 통해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만나게 될 예정이다. 함께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두 남자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수호는 태경에게 “저랑 일해보실 생각 없으세요? 그분이랑 그만하실 때가 된 것 같아서”라는 말과 함께 싸늘한 기운을 뿜어냈다.
제작진은 “히든 캐릭터 탁수호가 첫 등장부터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훈훈한 외모, 반듯한 성격, 뛰어난 능력까지 고루 갖춘 그가 태경과 송 회장 사이에서 어떤 활약을 펼쳐나갈지 지켜봐달라”고 했다.
‘저스티스’ 7, 8회는 오늘(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