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정 “‘검블유’는 나에게 터닝 포인트” 종영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블유’의 배우 임수정./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배우 임수정이 “기쁘고 감사했다”고 종영소감을 말했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25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에서 바로의 서비스 개혁팀 팀장 배타미 역으로 열연을 펼친 임수정의 종영소감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임수정은 당당한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세련된 커리어 우먼룩을 선보이며 워커홀릭 배타미로 완벽 변신했다. 또한 임수정의 화사한 미소는 보는 이들까지 기분 좋게 만들었다.

임수정은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임수정입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검블유’를 4개월 반 정도의 기간 동안 촬영하면서 함께 했던 모든 분들과 정이 듬뿍 들었디. 최고의 팀과 함께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고 감사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임수정은 “배타미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 나에게 ‘이런 멋진 캐릭터가 또 올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배타미와의 만남은 나에게 터닝 포인트가 된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임수정은 “그동안 ‘검블유’를 끝까지 관심 가지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멀지 않은 시간 안에 좋은 작품과 매력적인 캐릭터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때까지 기다려 달라”며 소감을 마쳤다.

임수정은 ‘검블유’를 통해 로맨스는 물론 워맨스까지 제대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임수정은 캐릭터의 다양한 심리 변화를 섬세한 감정 묘사로 표현해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리며 호평세례를 받았다. 이에 앞으로 그가 보여줄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25일 방송되는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최종회는 평소보다 5분 앞당겨진 오후 9시 25분
시청자를 찾아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