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박문성 “뉴이스트 백호, 영국까지 와서 전단지 돌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으라차차 만수로’ 스틸./사진제공=KBS2

배우 김수로가 구단 홍보를 위해 영국 런던에서 팔을 걷어붙인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첼시 로버스의 구단주 김수로가 이시영, 박문성, 럭키, 백호 등의 운영진과 함께 텅 빈 관객석을 채우기 위해 연고지 홍보에 나선다.

김수로는 거리 홍보를 통해 첼시 로버스를 시민들에게 알리자고 제안하며 한국에서 공수해온 홍보 굿즈를 공개한다. 이 굿즈는 특수한 기능이 있는 손풍기로, 한 번도 본 적 없는 첨단 기술에 모두 깜짝 놀란다.

늦은 시간까지 굿즈 포장 작업을 마친 멤버들은 다음날 희망찬 마음을 안고 첼시 로버스의 연고지인 치즈윅 시내에서 홍보에 나선다. 하지만 야심찬 마음과 달리 거리를 가득 메운 사람들 앞에 선 이들은 쭈뼛거리며 서로의 눈치만 살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급기야 박문성은 “백호는 한류 아이돌인데 영국까지 와서 전단지를 돌리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다행히 특수한 손풍기로 환심을 사며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한 멤버들은 초반의 어색함은 지운 채 신나는 홍보 활동을 펼쳐나간다.

특히 멤버들은 한 여성이 “첼시 로버스, 들어 봤어요”라며 처음으로 구단을 알아보자 흥분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딸이 방탄소년단 팬이라는 서점 주인과 마주치며 치즈윅까지 번진 한류의 영향을 몸소 체감한다.

거리 홍보를 마친 김수로와 운영진은 축구가 영국인 삶의 일부인 것을 새삼 느끼게 됐다는 후문이다. 이시영은 “너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치즈윅 분들이 우리 팀 사랑해주면 너무 좋겠다”며 간절한 바람을 드러낸다.

김수로가 준비한 특별한 굿즈는 무엇인지, 첼시 로버스를 알리기 위한 거리 홍보의 비하인드는 이날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은 ‘팀 K리그 대 유벤투스 FC 친선경기’로 기존 방송 시간보다 15분 늦은, 오후 10시 5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