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뭉쳐야 찬다’ 어쩌다FC에 리어카 가득 선물 보내···’첫 국민 서포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사진제공=JTBC

 

어쩌다FC의 첫 국민 서포터를 자처한 강호동이 JTBC ‘뭉쳐야 찬다’ 멤버들에게 응원 선물을 보냈다.

25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는 혹서기 극한 훈련에 들어간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 현장에 첫 승을 위해 훈련 중인 어쩌다FC를 위한 특별한 선물이 도착했다. 리어카 가득 선물을 보낸 주인공은 바로 이만기의 ‘씨름 후배’ 강호동이다. 선물이 도착하자 이만기는 “씨름하는 사람들이 최고다”며 어깨에 힘을 줬다.

이에 정형돈은 “다른 운동계 후배들은 어떻게 된 거냐”며 다른 멤버들을 떠보기 시작했다. 그러자 허재는 ‘농구 후배’ 서장훈에게 전화를 걸어 “씨름보다는 농구가 낫지 않냐. 어서 선물을 보내라”고 재촉했다. 허재의 말에 서장훈은 “촬영 중이시냐”고 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허재를 경쟁심으로 불타게 한 어쩌다FC의 ‘1호 서포터’ 강호동의 선물은 25일(오늘)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