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 레이든, SM과 전속계약…레드벨벳 아이린 피처링한 신곡 발표

[텐아시아=우빈 기자]

DJ 겸 프로듀서 레이든(Raiden)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DJ 겸 프로듀서 레이든(Raiden)이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새 싱글 ‘디 온리(The Only)’를 발표한다.

레이든의 새 싱글 ‘디 온리’는 오는 8월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디 온리’는 레이든이 직접 프로듀싱한 밝은 분위기의 일렉트로 팝 곡으로,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레이든은 2017년 1월 싱글 ‘하트 오브 스틸(Heart Of Steel)’로 정식 데뷔했으며, 2015년부터 올해까지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뮤직 페스티벌 ‘Ultra Miami’(울트라 마이애미)에 아시아 DJ 최초로 5년 연속 출연했다. 또 2017년에 이어 올해 7월 벨기에에서 열린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페스티벌 ‘Tomorrowland’(투모로우랜드)에 한국 DJ 최초로 2회 초청받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DJ로 자리매김해 앞으로 레이든이 펼칠 국내외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