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X안소희 ‘메모리즈’, 꿈과 현실을 넘나드는 몽환적 판타지(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무열,메모리즈,안소희,김종관

배우 안소희(왼쪽부터), 김종관 감독, 김무열이 25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메모리즈’ 특별상영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악인전’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던 김무열이 영화 ‘메모리즈’를 통해 수수하면서도 신비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25일 정오에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메모리즈’는 꿈을 잊어버리지 않는 현오(김무열 분)가 꿈을 저장하는 메모리칩 연구에 참여하면서 경험한 일을 그리는 판타지다. 세밀하고 감성적인 연출이 돋보이며, 안소희는 불안해하는 주인공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해 몽환적 분위기를 이어간다.

25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메모리즈’ 특별상영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종관 감독과 배우 김무열, 안소희가 참석했다.

김 감독은 영화 ‘페르소나’의 한 에피소드인 ‘밤을 걷다’를 연출하면서 꿈과 기억에 관한 이야기를 다뤘다. 김 감독은 “최근 ‘아무도 없는 곳’이라는 영화도 찍었다. 메인 테마는 ‘기억’”이라며 평소 꿈과 기억에 대해 관심이 많음을 밝혔다.

김 감독은 “이번 영화는 꿈을 저장하는 메모리반도체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것이 과제였다”고 말했다. 영화 연출 기법에 관해서는 “머릿속에 있던 마법 같은 순간이 구현되는 걸 좋아한다”며 “특수효과를 많이 쓰지 않고 최대한 아날로그적인 방식을 선택해 재미를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무열,메모리즈

꿈을 잊지 않는 능력을 지닌 현오 역의 배우 김무열. /서예진 기자 yejin@

김무열은 꿈을 그림으로 남기는 일러스트레이터 현오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꿈이라는 단어가 주는 긍정적 에너지가 컸다”며 “그 동안 살면서 가졌던 꿈에 대한 나의 자세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였다”고 밝혔다. 이어 “SF와 판타지의 요소가 들어가 있는 영화를 김종관 감독님의 감성으로 어떻게 풀어낼지도 궁금하고 기대됐다. 오늘 영화를 보니 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며 영화를 본 소감을 말했다.

이번 영화는 현오가 꿈과 기억을 연구하는 연구원들과 인터뷰를 가지며 이야기를 털어놓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김무열이 등장하는 장면의 대부분은 극 중 인터뷰 장소다. 이에 김무열은 “정말 효율적으로 찍었다. 저는 진짜 한 게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 감독이 “대사량이 많았다”고 하자 김무열은 “감독님이 하라는 대로 했다”고 말했다.

김무열은 김 감독의 섬세한 연출에 감탄했던 일화도 전했다. 그는 “인터뷰하는 곳이 창고 형식의 스튜디오라서 먼지가 많았다. 짬이 나는 시간에 감독님이 먼지를 막 찍으셨는데, 오늘 보니 그 장면이 영화에 들어갔다. ‘오’라고 감탄사를 내뱉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감독은 “배우들 연기는 빨리 찍었는데 먼지는 한참 찍었다”며 농담을 던졌다.

안소희,메모리즈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연극배우 주은 역의 배우 안소희.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에서 현오는 평소 익숙하거나 본 적 있는 사람들을 꿈에서 본다. 하지만 이번만은 특별히 한 번도 본 적 없는 사람이 꿈에 나온다. 바로 연극배우인 주은이다. 안소희가 꿈을 포기하지 않고 도전하는 연극배우 주은을 연기했다.

안소희는 “영화관에서 제대로 보는 건 처음이라 떨리고 설레는 기분으로 왔다”고 시사회를 가지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편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감독님과 선배님이 도와주셨다”며 고마워했다. 안소희는 “평소 김종관 감독님의 팬”이라며 “‘하코다테에서 안녕’의 내레이션 작업을 같이 했다. 그 때의 기억도 좋아서 꼭 한 번 다시 만나고 싶었는데 ‘메모리즈’를 저한테 제안해줬다. 새로운 시나리오였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안소희는 “영화에서 같이 나오는 장면은 거의 없지만 (김무열이) 현장에 계속 계셨다”며 “스태프들, 감독님과 얘기하면서 현오라는 인물을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모습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고마워했다. 김무열도 안소희에 대해 “현장에서 순간 집중력이 좋아서 깜짝 놀랐다”며 “그 모습을 보고 배우로서 나를 반성했다”고 말했다.

안소희는 첫날 첫 촬영으로 극 중 연극무대에 서는 주은의 모습을 찍은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그는 “연극무대에 섰을 때 나로서도 주은으로서도 임팩트가 컸다”며 “무대 위에서 조명을 받으면서 관객의 시선을 느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