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즈’ 안소희 “김종관 감독님의 팬…새로운 시나리오 매력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안소희,메모리즈

배우 안소희.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안소희가 영화 ‘메모리즈’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5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메모리즈’ 특별상영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종관 감독과 배우 김무열, 안소희가 참석했다.

안소희는 꿈을 포기하지 않고 씩씩하게 도전하는 연극배우 주은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관에서 제대로 보는 건 처음이라 떨리고 설레는 기분으로 왔다”고 시사회를 가지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촬영 때 편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감독님과 선배님이 도와주셨다”며 고마워했다.

안소희는 “평소 김종관 감독님의 팬이다”며 “‘하코다테에서 안녕’ 내레이션 작업을 같이 했다. 그 때의 기억도 좋아서 꼭 한 번 다시 만나고 싶었는데 ‘메모리즈’를 저한테 제안해줬다. 새로운 시나리오였다”고 말했다. 또한 “저도 감독님이 어떻게 찍으실가 궁금해하며 기쁜 마음으로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캐릭터를 어떻게 분석했느냐는 물음에는 “영화에는 극적이고 다양한 요소들이 나오는데 주은은 그만의 이야기에 맞게 편하고 덤덤하게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셔서 그걸 계속 생각하면서 찍었다”고 밝혔다.

‘메모리즈’는 꿈을 기억하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일러스트레이터 현오(김무열)가 꿈을 담은 메모리칩을 통해 잊혀지지 않는 꿈의 여행을 떠나는 판타지. 25일 정오에 온라인을 통해 공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