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몰래카메라→폭풍 오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뽕 따러 가세’ 스틸./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뽕 따러 가세’의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단 1명의 팬을 위한 눈물의 몰래카메라 대작전을 펼친다.

방송 시작 전부터 연일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전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는 첫 방송부터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라는 기록을 쓰며 화려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25일 방송되는 ‘뽕 따러 가세’ 2회는 지난 방송에 이어 광주광역시에서 세 번째 사연의 주인공을 만나 또 한 번 진한 웃음과 감동을 전달한다.

‘뽕남매’에게 날아든 세 번째 사연은 송가인의 열혈 팬인 아버지에게 서프라이즈 이벤트로 활력을 안기고 싶다는 세 자매의 러브콜이었다. 이에 송가인과 붐은 깜짝 등장을 위해 몰래카메라 작전을 펼치기로 했고, 유난히 눈치가 빠르다는 아버지를 완벽하게 속이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치밀한 계획을 짰다. 특히 붐은 숱한 예능 경험을 바탕으로 몰래카메라 작전을 기획하고 진두지휘하며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진지함과 센스를 가감 없이 발휘했다.

하지만 몰래카메라 작전에는 몇 번의 위기가 찾아왔다. 송가인은 “미스트롯 무대보다 더 떨린다”며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더욱이 송가인은 몰래카메라를 성공시키기 위해 인생 최초 냉장고 앞 라이브라는 진기한 풍경을 이끌어냈다. 열악한 환경에도 CD를 삼킨 듯한 실력으로 ‘한 많은 대동강’을 완창해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무엇보다 몰래카메라의 끝에 송가인과 붐, 세 자매, 제작진까지 푹풍 눈물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아버지를 생각하는 세 딸의 가슴 절절한 사연에 촬영이 끝나고도 여운이 길게 남았다”며 “더욱 강력해진 웃음과 깊어진 감동을 몰고 올 2회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