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차선우, 사회생활 쓴맛 제대로 본다…그에게 닥친 첫 미션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레벨업’ 스틸./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차선우가 새내기 사회인으로서 본격적인 도전에 나선다.

25일 방송되는 ‘레벨업’에서는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곽한철(차선우 분)이 사회생활의 첫 관문을 돌파하기 위해 분투한다.

앞서 부산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던 곽한철은 구조조정 전문 기업인 유성CRC의 서류전형에 합격해 상경했다. 면접에서 유성CRC의 본부장 안단테(성훈 분)와 재회하게 된 곽한철은 진심어린 태도로 자신의 마음을 호소해 그의 마음을 흔들었고, 면접에서 최종 합격하며 안단테와 부산에서의 악연을 인연으로 이어가게 됐다.

이후 곽한철은 안단테, 박 실장(데니안 분)과 함께 우왕좌왕 오피스 라이프를 시작하며 극에 활기를 더했다. 이런 가운데 병아리 신입사원 곽한철의 앞에 입사 이후 첫 관문이 기다리고 있다. 그는 안단테가 처음으로 내린 미션에 극도로 긴장한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25일 공개된 사진 속 곽한철은 뭔가 결심한 듯 비장한 표정을 띠고 있다. 하지만 곧이어 좌절한 듯 풀이 죽은 그의 앞에 박 실장이 나타나 다정하게 위로하는 모습이 담겨 곽한철의 앞에 나타난 시련은 무엇일지, 그를 위해 등장한 든든한 지원군은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레벨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