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식스, 데뷔 4년만 음악방송 1위 ” 마이 데이가 짱, 팬들만 믿고 간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이돌 라디오’ 데이식스 / 사진제공=MBC

밴드 데이식스가 데뷔 후 4년 만에 처음으로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음악 방송 1위를 차지한 수상 소감을 밝혔다.

지난 24일 데이식스가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했다.

데이식스는 이날 ‘쇼! 챔피언’에서 1위를 차지했으나 결방으로 인해 ‘아이돌 라디오’에서 처음으로 수상 소감을 밝혔다. 성진은 “이번 활동을 통해 처음으로 해보는 것이 많다. 음원 1위도 해봤고, 오늘 음악방송 1위도 했다. 정말 너무너무 감사하다. 우리 ‘마이 데이’(데이식스 팬덤명) 짱이다. 마이 데이 믿고 갑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

그러면서 성진은 “지금 이렇게 공연할 수 있는 것 자체도 여러분 덕분이고, 공연의 퀄리티를 높여주신 것도 여러분 덕분이다. 앞으로도 여러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데이식스 되겠다”고 덧붙였다. Jae는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글로벌 팬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데이식스에게 1위를 안겨준 새 앨범 ‘The Book of Us : Gravity’에 관해 Young K는 “이전까지는 ‘Youth’ 프로젝트라고 청춘에 대해 이야기했었다면 이번엔 좀 더 사람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 시작의 단계, 서로 끌리는 단계를 표현하고자 ‘Gravity’라고 정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Young K는 수록곡 ‘For me’를 설명하면서 “데이식스가 여태까지 걸어왔던 길 중에 최근이 가장 빛나는 순간이지 아닐까 싶어서 요즘 거울을 보며 ‘잘하고 있다’ 말한다”고 했다.

또 “데이식스의 클라이막스는 아직 오지 않았다”는 Young K의 말에 원필은 “우리가 나이를 많이 먹고, 팬들도 나이를 많이 먹었을 때, 그때도 웃으면서 다 같이 공연장에서 놀 수 있다면 그때가 데이식스의 클라이막스일 것”이라고 거들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