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X신세경, 궁에서 운명적 재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차은우가 신세경과 궁에서 다시 만났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거짓 매화 행세를 했던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이 궁에서 깜짝 재회했다.

형 이진(박기웅 분)의 배려로 감금 생활을 끝내고 온양에 가게 된 이림은 세책방에 먼저 들렀다. 책방 주인을 혼내고 거짓 매화 행세를 하던 낭자를 찾고자 했던 것이었다. 이림은 세책방의 주인으로부터 그 여인이 해령이란 것을 알게 됐고, 미소를 지으며 알 수 없는 묘한 속내를 드러냈다.

녹서당에 갇힌 채 자유를 갈망했던 이림은 온양에서 바깥세상이 주는 자유로움을 마음껏 만끽했다. 자신의 주변을 맴도는 강아지에게 “너무 살갑게 굴지 마라, 정든다”고 말하는 모습은 이림 내면의 외로움을 느끼게 하기도 했다.

이후 다시 한양으로 오게 된 이림은 해령과 만나기로 한 다리에서 오랜 시간 그를 기다렸다. 이에 삼보는 어이없어하며 어느 누가 와서 사과를 하겠냐며 마치 이림의 표정이 정인에게 바람맞은 사내 같다고 말해 이림의 화를 돋우었다.

다음 날, 면신례를 치르고 과음으로 늦잠을 자 궁에 들어가지 못하게 된 해령은 문지기의 귀띔으로 녹서당의 개구멍을 통해 궁에 들어왔다. 그곳에서 이림과 해령은 우연히 다시 마주치며 본격적인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차은우는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 모든 것이 서툰 고독한 모태 솔로 왕자 이림의 외로움과 애잔함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조심스럽게 찾아온 인연에 대한 알 수 없는 끌림과 호기심을 순수하게 그려내며 시선을 모으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