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캐나다 5인방, 1.5m 초대형 제주 통갈치에 “미쳤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상./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캐나다 5인방이 갈치 먹방을 선보인다.

25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캐나다 친구들의 초대형 갈치 먹방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데이빗은 하루종일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느라 고생한 친구들을 위해 특별한 저녁 식사를 선물한다. 식당에 도착한 데이빗은 아무것도 모르는 친구들에게 “이 음식은 제주도에서 굉장히 유명한 음식”이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불어넣는다. 자리를 잡고 앉은 캐나다 친구들은 메뉴판을 정독하기 시작한다. 특히 무덤덤한 데니가 적극적으로 메뉴판을 살쳐 시선을 사로잡는다. 데니는 사전 인터뷰에서 “나는 해산물을 굉장히 좋아해서 한국 양념으로도 꼭 먹어보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오랜 고민 끝에 데이빗과 친구들은 통갈치구이와 통갈치조림을 주문한다.

주문한 음식이 등장하자 친구들은 살아 움직이는 해산물과 테이블을 가득 채울 만큼 긴 갈치를 보고 깜짝 놀란다. 친구들은 “이거 미쳤어” “갈치가 엄청 길어서 긴 접시에도 안 들어가! 계속 자라고 있어”라며 연신 감탄한다.

충격적인 비주얼에 한 번 놀란 친구들은 갈치의 맛에 두 번 놀란다. 비주얼만큼 환상적인 맛에 친구들은 “이거 완전 음식 축제야”라고 외치며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데이빗과 캐나다 친구들의 초대형 갈치 먹방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