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이세영X신동미, 지성과 얽힌 두 사람의 극한 대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의사 요한’ 이세영, 신동미. /사진 제공=SBS ‘의사 요한’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서 이세영과 신동미가 거칠게 팔을 잡아 끌며 긴장감을 드리운다.

오는 26일 방송될 ‘의사 요한’ 3회에서는 강시영(이세영 분)과 채은정(신동미 분)이 미묘하게 대립한다. 공개된 사진에서 채은정은 강시영을 붙든 채 가운에 적힌 이름과 마취통증의학과라는 글자를 뚫어지게 보고 있다. 경계하는 눈빛으로 채은정을 바라보는 강시영과 날 서린 눈빛을 드리운 채은정의 시한폭탄 감정 격돌이 예상된다.

이 장면은 지난 5월 경기도 파주시에서 촬영됐다. 두 사람은 멈춰설 지점에 대해 몇 번이고 합을 맞추며 진지하게 리허설했다. 잠시 촬영이 멈췄을 때 이세영이 신동미의 얼굴에 붙은 머리카락을 떼어주자, 신동미는 웃음을 터트렸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서로를 격려하던 두 사람은 촬영이 시작되자 강시영와 채은정으로 금세 돌변해 짧은 순간에 증폭돼가는 감정의 밀도를 표현해냈다.

제작진은 “이세영과 신동미가 극 중에서 차요한(지성)에 대해 전혀 다른 생각을 지니면서 의견 대립을 펼치게 될 전망”이라며 “이세영과 신동미가 세세한 감정까지 신경쓰면서 더욱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완성됐다”고 귀띔했다.

예측불가 스토리 전개에 기폭제가 될 두 사람의 만남은 오는 26일 밤 10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