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너 보러 왔다”는 캐서린 프레스콧과 그린라이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헨리와 캐서린 프레스콧의 서울 근교 나들이.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할리우드 배우 캐서린 프레스콧과 함께 출사 여행을 떠난다.

오는 26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캐서린 프레스콧과 함께 설렘 가득한 서울 근교 나들이를 간다.

헨리는 한국을 첫 방문한 캐서린 프레스콧과 함께 도심을 벗어나 자연과 함께하는 특별한 헨리투어를 시작했다. 헐리우드 영화를 찍으며 절친이 된 두 사람은 만남부터 애틋하게 포옹하며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여행에 나서기 전, 두 사람은 열차표 구입을 시도했다. 은근(?) 어려운 티켓 머신 앞에서 쩔쩔매던 헨리에게 그녀가 한국인의 필수템을 비장하게 꺼내 헨리를 당황시켰다.

두 사람은 출사 여행에서 서로의 모습을 찍으며 예술혼을 불태웠다. 헨리의 사진 스승인 캐서린은 헨리가 애정 가득 담아 자신을 찍은 사진을 보고 기절초풍 리액션을 선보여 폭소를 자아낸다.

헨리는 한국에 혼자 왔다는 캐서린에게 은근슬쩍 마음을 떠보는 질문을 했다. “너 보러 왔다”는 그녀의 대답은 안방극장을 두근두근하게 할 예정이다.

할리우드에서 온 여사친 캐서린 프레스콧을 위한 헨리투어의 여정은 오는 26일 밤 11시 15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