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토니안·비와이, 자진 출연…”매니저까지 설득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가수 토니안과 비와이가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활약을 펼친다. 오는 26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비와이는 “재미있을 것 같아 매니저까지 내가 설득했다”고 밝혔다. 토니안 역시 “회사 몰래 출연했다”고 털어놔 MC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최근 이뤄진 ‘악플의 밤’의 녹화에서 토니안과 비와이는 강력한 악플(악성댓글)에도 “인정”을 외치며 인정했다. 특히 토니안은 ‘무신경한 외모 관리와 역변의 아이콘’이라는 악플에 “인정”이라며 “스스로 연예인이라고 생각한 적 없다”고 말했다.

악플을 낭송하던 비와이는 돌연 악플러를 향해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다음에 한 번 더 나와도 괜찮겠다”는 신동엽의 칭찬까지 들었다고 한다.

‘악플의 밤2’의 제작진은 “아이돌 가수 23년차 토니안과 거침없는 비와이가 상반된 악플의 분위기와 이를 대하는 태도를 기대해도 좋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