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정려원, JTBC 새 월화극 ‘검사내전’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선균(왼쪽), 정려원. / 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배우 이선균과 정려원이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주인공을 맡는다.

2019년 말 방송 예정인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은 생활형 검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현직 검사인 김웅이 쓴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삶을 보여준다.

이선균은 극중 생활밀착형 검사 이선웅 역을 맡는다. 진영지청 형사 2부 소속으로 선한 인상에 출세욕 없이 느긋해 보이지만 보기와 달리 만만치 않은 ‘한 방’을 지닌 인물이다.

중앙지검에서 승승장구하다 하루아침에 머나먼 진영지청으로 발령받은 엘리트검사 차명주 역은 정려원이 캐스팅됐다. 그동안 ‘기름진 멜로’ ‘마녀의 법정’ 등 다양한 작품에서 장르를 넘나드는 팔색조 매력을 뽐낸 그가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면을 드러낼지 주목된다.

‘검사내전’은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JTBC ‘청춘시대’ 시리즈로 섬세한 연출력과 필력을 인정받은 이태곤 감독, 박연선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