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전진 “데뷔 21년 활동 중 가장 이상적인 프로그램”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신화의 전진./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신화의 전진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빠른 스피드와 재치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낸다.

24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무대 위에서 열정을 불태우는 세 남녀 신화의 전진, 가수 윤하, 원더걸스 출신의 유빈이 출연한다.

최근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전진은 “얼마 전 신화 공연을 끝냈다. 지금은 개인 팬미팅 준비 중”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전진의 출연에 러시아 출신 안젤리나는 신화의 광팬임을 고백하며 “신화 ‘Wild eyes’ 의자 춤을 보고 멋있다고 생각해 춤까지 배웠다”고 해 전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안젤리나는 즉석에서 전진에게 협업 무대를 제안했다. 전진은 당황스러워하는 듯 했으나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였다. 두 사람은 마치 미리 연습이라도 한 듯 환상적인 호흡의 칼 군무를 선보이며 출연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본격적인 퀴즈 대결에 돌입한 전진은 수학 경시대회 수상 경력과 MBC ‘브레인배틀’의 암산왕 출신임을 밝히며 특유의 빠른 스피드와 재치로 대한외국인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퀴즈 도전을 마친 후 그는 “데뷔 21년 동안 활동하면서 가장 이상적인 프로그램이었다”며 감동 젖은 소감을 말했다.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