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조혜련의 새 출발···지칠 줄 모르는, 지칠 수 없는 그의 이야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인 조혜련의 인생 스토리가 공개된다.

오늘(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최근 ‘사랑해 엄마’를 통해 연극배우로 활동 중인 조혜련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과거 따뜻함이 없던 엄마에게 불만이 가득찼던 그녀는 딸에게 마음을 열지 않는 엄마를 이해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가족극에서 엄마 역을 맡으며 생각을 달리하는 계기가 됐다.

과거 조혜련은 개그우먼으로서 ‘경석 엄마’를 통해 일약 스타가 됐다. 이어 가수로 ‘아나까나’ 음반을 내는 등 다양하게 활동했다. 이런 과정에서 느낀 바를 틈틈이 대중들과 나누기 위해 대학생들에게 삶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강연도 하고 있다. 조혜련은 “강연을 통해서 더 많이 성장하는 것 같다”며 “다양한 일로 생각을 넓혀갈 수 있다”고 밝혔다.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 넘치는 조혜련의 인생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이혼 및 두 자녀와의 갈등으로 인해 심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야 했다. 조혜련은 “(나는) 웃음을 주는 사람이기에 힘든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다”고 당시의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당시 힘이 돼준 분들”이라며 박미선, 이성미, 이광기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힘든 시기 방송계를 벗어나 중국으로 떠났고, 그 때 만나 재혼한 두 살 연하의 남편도 그녀의 든든한 조력자다.

항상 편이 돼 준 동료들과 생각만 해도 눈물 나는 엄마와 형제자매, 재혼 후 다시 꾸린 네 식구까지 있어 지칠 수 없었던 조혜련의 이야기는 24일 오후 10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