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이수웅, 극에 달한 뻔뻔함으로 분노지수 ‘UP’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검법남녀2’ 방송 화면. /사진제공= 화이브라더스코리아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2’의 배우 이수웅이 극에 달한 뻔뻔함으로 분노 유발자가 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검법남녀2’에서 이수웅은 지난 회에 이어 클럽 약물 강간 사건의 피의자 강준서 역으로 다시 한 번 등장했다.

앞서 강준서는 피해자의 몸에서 약물이 검출되지 않아 무죄로 풀려났다. 그의 변호인이 피해자를 협박해 진술을 번복시키는 등 악랄한 행태로 보는 이들의 분노 지수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의 체내에서 약물이 검출되자 은솔 검사(정유미 분)가 강준서의 집에 약물이 있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주장하면서 가택을 수색했다.

검사들의 등장에도 강준서는 결백을 주장하며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제모한 것은 영화 촬영 때문이라며 떳떳한 듯이 행동해 의구심을 자아냈다. 이어 마약 투여 여부를 확인하기 힘든 탈색 머리에 털 한 올도 찾을 수 없는 상황은 그를 범인으로 의심하기에 충분했다. 과연 그가 결백한 지 궁금증이 더욱 커졌다.

무엇보다 이수웅의 천연덕스러운 연기가 돋보였다. 자신은 절대 죄를 짓지 않았음을 어필하듯 평온한 표정부터 검사를 자극하는 행동까지 다채롭고 깊이 있는 표정 연기가 몰입도를 높였다.

MBC ‘검법남녀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