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1000년 동안 어떻게 달라졌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호텔 델루나’의 액자 속 이지은 사진. /사진제공=tvN

tvN ‘호텔 델루나’가 7월 3주차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 2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지은(아이유) 역시 7월 2주차에 이어 또 한 번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에 오르며 뜨거운 반응과 그 인기를 입증했다.

‘호텔 델루나’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7월 3주차 TV 화제성 부분에서 점유율 26.4%로 1위에 등극했다. 이는 방송 첫 주 대비 상승한 수치다. 더불어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순위에서도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가 2주 연속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이에 ‘호텔 델루나’ 제작진이 뜨거운 사랑에 감사하며, 모두가 확대해보고 싶었던 장만월(이지은)의 액자 사진을 대방출했다.

큰 죄를 짓고 월령수에 묶여 생과 사의 흐름이 멈춰버린 만월. 더 이상 잎도, 꽃도 피지 않는 나무처럼 만월 역시 1000년 넘게 그저 델루나에 ‘존재’해 왔고, 그런 그녀의 오랜 세월을 증명한 건, 만월의 방 한쪽 벽면을 장식하고 있는 액자들이었다. 그림으로, 또 사진으로 자신의 발자취를 남겨왔던 것. 24일 공개된 이미지에는 사진으로 남길 수 있었던 조선 후기부터 경성 시대, 1900년대 후반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델루나와 만월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13일 첫 방송 직후, 만월의 방에 걸린 액자는 SNS의 화두로 떠올랐다. 방송을 통해 드러나지 않은 만월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시대에 따라 달의 객잔에서 만월당, 만월관 그리고 델루나까지 달라지는 이름과 외관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세월이 흐르면서 달라지는 그녀의 스타일도 또 하나의 볼거리였다. 지난 2회에서 노지배인(정동환)은 델루나를 떠나기 전 자신이 찍은 사진을 액자에 고이 넣어 벽에 걸며 “내가 보냈던 시간은 이 사진으로 밖에 안 남겠네. 그저 지나가는 인간을 기억해 주시려나”라고 했다. 이는 벽에 걸린 수많은 액자가 그녀가 그만큼 많은 사람을 떠나보낸 채 외롭게 혼자 버텨왔음을 의미했다.

만월은 죽지 못하기에 다시 만날 거란 약속도 하지 못했다. 그런 그녀를 향해 노지배인은 “부디 언젠간, 당신의 시간이 다시 흐르길 바랍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떠났다. 그의 바람대로 그녀의 시간이 다시 흐르기 시작했다. 꿈을 통해 1000년도 지난 만월의 과거를 들여다보게 된 구찬성(여진구) 때문이다. 월령수에는 잎이 돋아났고 만월은 그로 인해 흔들리는 감정을 드러내며 앞으로의 전개 궁금증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지난 4회에서 만월은 귀신에게 당할 위기에 처한 찬성에게 짜릿한 입맞춤을 해 구해냈다. 다시 흐르기 시작한 그녀의 시간에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제작진은 “화제성과 시청률 모두 좋은 결과를 거둔 건, 모두 시청자들의 따뜻한 애정과 열띤 호응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한 “델루나 호텔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에피소드, 그리고 드라마 팬들이 기다리시는 만찬 커플의 호로맨스 등이 지금까지보다 더 짜릿하게 펼쳐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