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떴다 하면 수천억···부산·서울 팬미팅 경제효과 4813억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달 부산과 서울에서 연 팬미팅의 경제 효과가 4000억 원대라는 분석이 나왔다.

24일 편주현 고려대 경영대 교수팀은 ‘방탄소년단(BTS) 이벤트의 경제적 효과: 부산, 서울 5기 팬미팅을 중심으로’라는 보고서에서 서울과 부산에서 4회에 걸쳐 펼쳐진 팬미팅의 직·간접 효과를 합산해 4813억원의 경제 효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15~16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팬미팅이 1355억원, 같은 달 22~23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팬미팅이 3458억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티켓과 굿즈(팬클럽 상품) 등 방탄소년단과 직접 관련된 매출을 직접 효과로, 지역 내 추가 소비 창출 효과 등을 간접 효과로 각각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4만 2000여명의 관객이 몰린 부산 팬미팅 직접 효과는 약 345억원, 간접 효과는 약 1010억원으로, 총 경제 효과는 10355억원으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이는 지난해 부산 지역내총생산(GRDP) 약 83조원의 1.6%에 해당하는 수치로, 이틀간의 방탄소년단 팬미팅이 부산 지역 모든 기업과 가계의 6일 동안 모든 생산활동을 대체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서울 팬미팅에는 총 5만2000명이 모여 외국인 관광객 증대 효과가 부산보다 월등했고, 간접효과가 크게 앞섰다.

서울 팬미팅의 직접 효과는 약 341억원, 간접 효과는 약 3117억원으로 총 경제효과는 3458억원으로 산출됐다. 서울 팬미팅에서는 약 16만4000명이 시청한 6월 23일 V라이브 실황 중계 매출액도 포함했다.

연구팀은 이 수치는 지난해 서울 지역내총생산 약 372조원의 0.9%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추정했다. 이는 이틀간의 방탄소년단 팬미팅이 서울 지역 모든 기업 및 가계의 3일 동안 모든 생산 활동을 대체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편주현 교수는 “방탄소년단 팬미팅 같은 단발적인 국제 문화 공연 활동으로 4000억원대 경제효과를 확인했다. 경제성장의 동력으로서 문화산업의 중요성을 확인했으며, 이같은 이벤트들이 내수 경기를 활성화하고 외국인 관광수요 창출을 늘리는 좋은 창구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