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김세정, 빗속 조우…그녀에게 우산을 건넨 이유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사진제공=JP E&M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연우진(장윤 역)과 김세정(홍이영 역)이 빗속에서 의문의 만남을 가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24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장윤이 쏟아지고 있는 비를 우산도 없이 맞고 있다. 몸이 젖는 것은 아랑곳하지 않고 겉옷이 흠뻑 젖은 채로 어딘가를 쳐다보고 있다. 완벽한 포커페이스로 속마음을 들키지 않는 그가 날카로운 눈빛으로 뭘 보고 있는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미 한 차례 비를 맞은 홍이영은 자신의 이름이 쓰여 있는 가죽 파우치를 끌어안고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런 그녀 앞에 장윤이 나타나 우산을 건네고 있다.

갑자기 나타난 그에 놀라 뚫어져라 쳐다보는 홍이영과 아무렇지 않은 듯한 표정으로 쳐다보는 장윤의 모습이 상반돼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비를 뚫고 홀연히 나타난 그의 호의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두 사람은 고용주와 이브닝 콜 알바생으로 묶여 있는 관계다. 그녀의 불면증을 위해 장윤은 노래를 불러준다고 해 이들의 알쏭달쏭한 관계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오는 8월 5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