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권소현, 영화 ‘황구’로 스크린 데뷔

포미닛 권소현

포미닛 권소현

포미닛의 권소현이 다문화 가정을 소재로 한 영화 ‘황구’의 주연배우로 캐스팅됐다.

‘황구’는 필리핀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주인공이 태권도 국가대표에 도전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 영화 ‘용의주도 미스 신’을 연출한 박용집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중 권소현은 태권도 국가대표에 도전하는 혼혈인 남자친구 한구를 항상 응원하는 따뜻한 마음의 여대생 미수로 분한다. 미수는 적극적으로 봉사활동을 펼치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발랄하고 씩씩한 인물로 등장한다.

권소현은 “처음으로 혼자 나서서 활동을 펼치는데 이렇게 좋은 작품으로 스크린에서 찾아 뵙게 돼 설레고 가슴이 벅차다. 굉장히 의미 있는 작품인 만큼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구’는 11월 촬영을 마친 후 내년 상반기 관객들과 만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