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광주예고 시절 소울 푸드 공개 ‘침샘자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뽕 따러 가세’ 스틸./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뽕 따러 가세’의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1인 1닭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는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데 이어 지상파·종편동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기록을 세우는 등 압도적인 화제성을 몰고 있다. 거침없는 입담과 멈출 줄 모르는 노래 메들리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는 시청자의 뜨거운 호평이 쏟아진 가운데, 오는 25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송가인이 광주예고 시절 친구들과 즐겼던 추억의 간식과 재회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이 광주예고 재학 시절, 친구들과 지각비를 모아 함께 사 먹었다는 ‘추억의 소울 푸드‘ 치킨과 닭발 튀김이 공개된다. 붐은 송가인을 위해 직접 가게를 찾아 통 크게 추억의 치킨을 쏜데 이어 ‘치킨의 꽃’ 닭다리를 내밀며 “우리 가인이 것”이라고 송가인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 오빠미를 폭발시킨다. 오가는 닭다리 속 진한 남매애를 발산하며 ‘뽕남매’ 케미를 터뜨리는 두 사람의 모습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어 송가인과 붐은 좁디좁은 차 안에서 치킨과 닭발 튀김을 가득 펼쳐 놓고 폭풍 먹방을 펼친다. 송가인은 그 시절 그 맛을 고스란히 간직한 데에 감탄하며 “아따 그 때 그 맛이여”라고 구수한 사투리를 내뱉으며 “내 취향은 이것”이라며 큼지막한 닭발을 꺼내 든다. 붐은 송가인의 솔직하고 털털한 모습에 연신 먹거리를 챙겨주며 웃음을 터뜨린다.

두 사람은 야무지게 치킨을 뜯으며 ASMR 방송을 방불케 하는 고막호강 먹방쇼로 보는 이들의 군침을 자극한다. 맛있게 먹는 송가인과 재치 있는 성대모사로 분위기를 이끄는 붐의 모습이 치킨 광고주들의 취향마저 저격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송가인과 붐의 예상을 뛰어 넘는 막강 호흡에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며 “2회에서는 송가인의 넘치는 팬 사랑과 붐의 재치 넘치는 입담이 더욱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