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오늘(24일) 개봉…봉준호 감독부터 이다지 강사까지 호평 릴레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스틸컷./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나랏말싸미’가 영화계 대표 감독들과 각계각층 명사들의 호평을 얻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늘(24일) 개봉했다. ‘사도’ ‘동주’ ‘박열’의 이준익 감독은 “품격의 영화. 의미가 재미를 넘어선다”라며 작품의 진정성에 극찬을 보냈다.

‘리틀 포레스트’ ‘제보자’의 임순례 감독은 “한글 창제의 베일이 한 꺼풀 벗겨지는 신선한 스토리텔링이 좋았다. 연출의 묵직함과 유머가 절묘한 균형을 보였으며, 공간 등의 미술적 리얼리티는 사극의 격조를 보여준다. 한글의 위대함을 다시금 각인 시켜주는 영화”라고 박수를 보냈다.

‘설국열차’ ‘옥자’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이 영화에는 역사상 가장 경이로운 창조의 순간을 코앞에서 목격하는 짜릿함이 있다. 영화를 보고 난 후 극장을 나서며 친구에게 문자를 보내기 위해 핸드폰의 한글 자판을 하나하나 두드릴 때, 세종이라는 고독한 천재를 향해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고 싶어진다. 전미선 배우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겠다. 흰 눈이 흩날리는 그녀의 마지막 쇼트가 유난히도 아름다웠다는 얘기만을 남긴다. 송강호와 박해일이라는 명배우는 팽팽한 긴장감과 인간적 고뇌들로 꽉 찬 명장면들을 만들어 낸다. 신하들과 궁녀, 어린 스님들 그리고 세종의 아들들 등등 모든 조연배우들이 누구 하나 헛발 디디는 일 없이 화면들을 꽉 채워 나간다. 극장의 큰 화면에서 꼭 봐야 하는 영화다. 류성희 미술감독의 사려 깊은 미술, 깊은 색채감의 의상들, 그리고 놀랍도록 아름다운 로케이션들의 향연이 신인 감독이라고는 믿기 힘든 정제된 미쟝센을 통해 펼쳐지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인간’ 세종의 집착과 연민, 사랑과 회한 등등이 이토록 섬세하게 펼쳐지는 영화가 만들어졌다는 것, 그 자체로 기쁘다”라며 호평했다.

‘지구를 지켜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1987’의 장준환 감독은 “미래의 보석을 세공하는 역사의 순간에 더욱더 빛나는 배우들의 섬세하고 단단한 연기”, ‘명당’의 박희곤 감독은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배우의 열연과 흡입력 있는 스토리에 많은 감동을 느꼈다. 한글의 창제만큼 뛰어난 연기가 감동이었다. ‘나랏말싸미’ 배우 분들에게 감사할 뿐이다”라며 극찬했다.

‘도어락’의 이권 감독은 “한글 창제 이상의 것을 보여주는 묵직함이 의미 있는, 이 시대에 필요한 영화”라며 가장 높은 곳부터 낮은 곳까지 한글을 위해 힘을 모았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선사하는 묵직한 울림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이어 세종국어문화원 원장이자 한글학회 연구위원 김슬옹 박사는 “이 영화의 백미는 백성의 말을 맘껏 적게 하려는 세종의 진정한 훈민정음 창제 동기와 과정을 가장 섬세하게 담은 영화라는 점이다”, 역사N교육연구소 소장이자 작가인 심용환 작가는 “세종과 그의 시대 그리고 한글 창제라는 오래된 이야기에 새로운 상상을 시도한 이야기”, 한국사 강사 이다지는 “누구나 쉽게 쓰는 한글, 그러나 누구도 알지 못했던 창제 과정에 대한 재미있는 상상을 할 수 있어 즐거웠다” 등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문학박사 정재환 박사도 “새 글자를 만들려는 왕과 막으려는 유자들과의 갈등과 대립 속에서 세종이 어떤 마음으로 한글을 만들었는지 다시금 느끼고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