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향X이장우X배종옥 ‘우아한 가(家)’, 대본리딩 현장 어땠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우아한 가’ 대본 리딩 현장.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배우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 등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주역들의 치솟는 에너지로 가득했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8월 21일 처음 방송되는 ‘우아한 가(家)’는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대기업 상속녀와 돈 되면 무엇이든 다 하는 삼류 변호사가 만나 과거의 진실을 파헤쳐가는 이야기. 끔찍한 살인, 봉인된 비밀, 사랑과 야망이 얽히는 정통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로, 특히 사주일가의 비리나 일탈을 관리하는 ‘오너리스크 팀’의 세계가 드라마 최초로 조명된다.

지난 5월 11일 상암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 김진우, 공현주 등 ‘우아한 가(家)’ 주역들을 비롯해 한철수 감독, 권민수 작가, 박민경 작가 및 제작진들이 모였다.

한철수 감독은 “모두가 즐거운 드라마 현장을 만들도록 애쓰겠다”고 각오를 밝히며 인사했다. 임수향은 외모, 두뇌, 재력을 모두 가진 MC그룹 외동딸 모석희 역을 위해 목소리부터 눈빛까지 달라졌다. 당당한 외면과 서글픈 내면을 동시에 보여줘야 하는 역할인 만큼 임수향은 섬세하게 완급 조절을 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장우는 가진 것은 없어도 사랑은 넘치는 남자, 잡초보다 질긴 근성을 소유한 변호사 허윤도 역을 맡았다. 그는 서글서글한 코미디와 뭉클한 정극을 능수능란하게 오가는 열연을 펼쳤다. 빵 터지는 웃음 포인트와 가슴을 울리는 찡한 포인트를 순식간에 짚어내는 센스를 발휘하며 극의 생생함을 증폭시켰다.

배종옥은 재계 1위 MC그룹의 ‘오너 리스크’를 밀착 관리하는 TOP팀 리더 한제국으로 열연한다. 그는 사건을 만들고 부풀리고 그러다가 깨트리는 긴박감 넘치는 역할을 자유자재로 펼쳐냈다. 등장만으로 분위기를 쥐락펴락하는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배종옥의 열연이 ‘미스터리 멜로드라마’의 든든한 축을 잡았다.

엘리트 교육을 받은 수재이자 MC그룹 그린 테크놀로지 대표이사인 MC그룹 차남 모완준 역 김진우, 고위 관료 딸이자 모완준(김진우)의 아내 백수진 역 공현주, 무작정 잠복해 이슈를 건지는 뻗치기 전문 ‘뉴스패치’ 취재기자 오광미 역 김윤서, 남성들이 흠모하는 인기 절정 톱배우 최나리 역 오승은 등 ‘연기 선수’들이 집결해 에너지를 끌어올렸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우아한 가(家)’는 긴박감이 넘치는 쫀쫀한 대본, 아찔한 흐름을 리드하는 연출, 열정적이고 폭발적인 배우들까지 3박자를 모두 갖춘 작품”이라며 “찰지고 틈 없는 미스터리 멜로를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우아한 가(家)’는 ‘레벨업’ 후속으로 오는 8월 21일 밤 11시에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